정치/행정
인천시의회, ‘도시철도 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 촉구 건의안’ 상임위 통과
기사입력: 2020/10/13 [15:1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의회 건설교통위원회는 지난 13일 제266회 임시회에서 ‘도시철도 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통과시켰다.
  
지난 9월 이용범 의원(계양구 제3선거구)이 발의한 이번 건의안은 지방재정 악화의 원인이 되고 있는 ‘법정 도시철도 운임면제제도’에 대해 중앙정부 차원의 전면적인 제도 개선과 해당 손실금의 전액 보전을 건의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인천도시철도는 1999년 이래로 개통 20년을 지나오며 연간 1억 6천여 명의 시민들이 이용하는 핵심 대중교통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지만, 수송원가에 못 미치는 요금구조와 무임수송에 따른 손실로 적자는 늘고 있으며 그 보전을 위한 인천시 재정지원 규모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도시철도법이 개정되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무임승차손실 재정 부담이 크게 줄어들어 사회적 약자를 포함한 대다수 시민들에게 더 높은 차원의 도시철도 서비스를 기대할 수 있다.
  
이용범 의원은 도시철도 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 촉구 건의를 위해 10월 6일을 시작으로 국회 1인 시위에 나섰으며, 관계기관 및 동료의원들과 함께 다각적으로 내용을 알리기 위해 매진하고 있다.
  
이용범 의원은 “현재 인천광역시와 인천교통공사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산업생산활동 위축 및 도시철도 수송인원 급감 등의 원인으로 심각한 재정 위기에 봉착했다.”며, “중앙정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무임승차손실 재정 부담까지 방치한다면 도시철도 서비스 제공에 있어 심각한 차질이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인천도시철도 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 촉구 건의안’은 오는 21일 본회의 채택 시 중앙정부에 전달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Incheon city council passes the standing committee of the “Proposal to urge the conservation of national expenses for freight and transport losses in urban railroad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Incheon City Council's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Committee passed a proposal calling for “conservation of national expenses for loss of freight and transportation of urban railroads” at the 266th temporary meeting on the 13th.
  
This proposal, initiated by Congressman Lee Yong-beom (Gyeyang-gu 3rd constituency) in September, aims to improve the overall system at the central government level and to compensate for the loss. It contains the content to be suggested.
  
Incheon Urban Railroad has been in operation for 20 years since 1999, and has faithfully performed the role of the core public transportation used by more than 160 million citizens a year, but the deficit is increasing due to the loss due to the fare structure and free transportation that is less than the transportation cost. The size of Incheon city's financial aid for its conservation is also constantly increasing.
  
If the Urban Railroad Act is revised, the financial burden of continuously increasing free ride losses will be greatly reduced, and a higher level of urban rail service can be expected for most citizens, including the socially disadvantaged.
  
Rep. Lee Yong-beom started a single-person protest in the National Assembly starting on October 6 to propose to preserve national expenses for urban rail freight loss, and is working hard to publicize the contents in various ways with related organizations and fellow lawmakers.
  
Rep. Lee Yong-beom said, “Currently, Incheon Metropolitan City and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are facing a serious financial crisis due to the contraction of industrial production activities due to the spread of Corona 19 and the rapid decrease in the number of people transported by urban railroads,” he said. “The central government is constantly increasing. If the financial burden of free ride losses is neglected, serious disruptions in the provision of urban rail services may occur.”
  
On the other hand, the “Proposed Proposal for Conservation of National Expenses for Free Transportation Loss of Incheon Urban Railway” is scheduled to be delivered to the central government upon adoption of the plenary session on the 21s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의회,이용범 의원,건설교통위원회, 무임승차손실,도시철도 운임수송손실 국비 보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