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이성만 의원, 중소기업 노동자 27만명 1조 2,500억 임금체불
지난해 임금체불액 87% 30인 미만 기업 발생 올해 채불액 7,200억원 넘어
기사입력: 2020/10/13 [14:3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지난해 1조원을 훨씬 넘는 임금이 중소기업 노동자에게 지급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부평갑)이 13일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기업규모별 임금체불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임금체불액 1조 7,210억원 중 3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 발생한 임금체불액은 전체의 73%인 1조 2,580억원인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노동자 수를 보면, 지난해 12만 5,000곳의 30인 미만 중소기업 사업장에서 27만 7,000명의 노동자가 임금체불을 겪은 것으로 조사됐다.

 

30인 미만 사업장의 임금체불액도 꾸준히 늘고 있으며 ▲2017년 발생한 임금체불액은 9,400억원 ▲2018년 1조 1,200억원 ▲지난해 1조 2,580억원을 기록했으며 ▲올해 7월 기준 누적 체불액도 벌써 7,200억원을 넘겼다.

 

지난해 임금체불과 관련된 신고 역시 22만 7,739건 중 19만 7,306건(87%)이 30인 미만 중소기업에서 발생했으며, 이 중 사법처리가 된 건수는 6만 2,100건(32%)에 불과했다.

 

이처럼 30인 미만 중소기업의 임금체불은 문제는 매년 그 규모를 더해가며 심각한 상황이다. 그러나 임금체불 문제는 고용노동부만 전담하고 있으며, 중소기업의 활성화와 지원을 담당하는 중소벤처기업부의 관련 대책은 전무한 상황이다.

 

이성만 의원은 “임금체불은 노동자의 하루하루 생계가 달린 생존의 문제”라며 “임금체불은 특히 영세한 30인 미만 사업장에 집중되는 상황은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 의원은 “임금체불 문제를 중기부가 점검하지 않는 것은 중소기업 노동자를 외면하는 것”이라며 “임금체불과 산업재해 등 중소기업 이슈들에 대해 중기부가 책임을 갖고 관계부처와 협력해 근본적인 해결책을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Sung-man Lee, 270,000 small and medium-sized workers paid 1.2 trillion won in arrears

 

87% of arrears in wages last year occurred in compani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This year's debts also exceeded 720 billion w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It was revealed that wages that exceeded 1 trillion won were not paid to SME workers last year.

 

According to the'Status of Delinquent Wages by Company Size' received from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on the 13th by Rep. Seongman Lee (Democratic Party, Bupyeonggap)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s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t was confirmed that the amount of wage arrears incurred was 1.58 trillion won, or 73% of the total.

 

When looking at the number of workers affected, 277,000 workers suffered arrears in wages last year at 125,000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with fewer than 30 employees.

 

The amount of arrears in wages at workplac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is also steadily increasing. ▲The amount of wage arrears incurred in 2017 was 940 billion won ▲1.2 trillion won in 2018 ▲1.258 trillion won last year ▲cumulative arrears as of July this year already exceeded 720 billion won.

 

Last year, 19,306 (87%) of reports related to overdue wages were reported by SM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of which only 62,100 (32%) were processed by law.

As such, the problem of arrears of wages for SMEs with less than 30 employees is a serious situation as the scale increases every year. However, only the Ministry of Employment and Labor is in charge of the issue of overdue wages, and the Ministry of SMEs, which is responsible for vitalizing and supporting SMEs, has no related measures.

 

Rep. Lee Seong-man pointed out that “delinquent wages are a matter of survival, with workers' daily livelihoods,” and pointed out that “the situation in which wage arrears are concentrated in small businesses with less than 30 workers is particularly serious.”

 

Rep. Lee said, “What the SMEs do not check on the issue of wage arrears is to turn away from SME workers.” “The SMEs should take responsibility for issues of SMEs such as wages arrears and industrial accidents and seek fundamental solutions in cooperation with relevant ministries. "I do."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이성만 의원,더불어민주당,고용노동부, 중소기업 노동자 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