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환기원, 시민과 함께 세종시 수자원 문제 해결한다.
시민 참여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 출범
기사입력: 2020/10/06 [14: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6일 세종특별자치시의 수자원 문제해결을 위해 지역 시민이 직접 참여하는 일상생활 실험실(Living Lab)을 시작한다.

 

이번 일상생활 실험실은 세종 스마트시티에 최적화된 물공급·물순환 기술을 개발하는 ‘지능형 도시수자원관리 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환경산업기술원이 발주한 이 기술개발사업의 연구기관인 한국토지주택공사는 기술개발 과정에서 시민들이 직접 문제를 발굴하고 해결책을 찾아낼 수 있도록 실험실을 운영한다.

 

이를 위해 환경산업기술원과 토지주택공사는 지난 9월 세종시 주민을 대상으로 일상생활 실험실에서 활동할 시민 60명을 모집했다.

 

시민연구반(40명)은 도시침수, 빗물저장․활용 등의 수자원 문제를 직접 발굴하여 우선적으로 해결이 필요한 과제를 제시하고, 시민실증반(20명)은 실증 과정에서 수자원 관련 기술을 직접 체험해 보고 개선 아이디어를 도출하는 활동을 한다.

 

환경산업기술원과 토지주택공사는 실험실 참여 시민들의 활동을 지원하기 위해 물부족, 빗물활용, 수돗물 음용 등 다양한 수자원 관련 교육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실험실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함으로써 지역 사회 환경 현안 해결에 앞장선 시민을 ‘시민 환경과학자’로 위촉할 계획이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일상생활 실험실을 더욱 확대해 환경 기술개발이 현장을 중심으로 이루어지도록 하고, 또 지역 현안 해결에 주민이 참여하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Solve Sejong City's water resources problem with Kwan-won and citizens.

 

Launched the Living Lab in Sejong City where citizens participat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launches a Living Lab in which local citizens directly participate to solve the water resource problem in Sejong Special Self-Governing City on the 6th.

 

This daily life laboratory was prepared as part of the “Intelligent Urban Water Resource Management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which develops water supply and water circulation technologies optimized for Sejong Smart City.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a research institute for this technology development project ordered by the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operates a laboratory so that citizens can directly discover problems and find solutions during the technology development process.

 

To this end, the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and the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recruited 60 citizens to work in the daily living laboratory for the residents of Sejong City in September.

 

The Citizen Research Group (40 people) directly discovers water resources problems such as urban inundation and rainwater storage and utilization, and presents tasks that need to be solved first. Conduct activities to generate reporting improvement ideas.

 

The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and the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are planning to provide education on various water resources, such as water shortage, rainwater use, and tap water drinking, to support the activities of citizens participating in the laboratory.

 

In addition, by actively participating in laboratory activities, it plans to appoint citizens who have taken the lead in solving environmental issues in the local community as “citizen environmental scientists”.

 

Je-cheol Yoo, head of the Environmental Industry Technology Institute, said, "We will further expand our daily life laboratory so that environmental technology development is centered on the field, and also increase the chances for residents to participate in solving local issu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환경산업기술원,환기워ㄴ,지능형 도시수자원관리 기술,세종시수자원 문제해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