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유동수 의원, 보이스피싱 9년간 20만 건 발생, 피해액 2조 4천억 원에 달해..,
매일 61건, 7억 4천만 원 피해 발생, 서울, 경기, 인천 순으로 피해 많아
기사입력: 2020/09/29 [14:0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지난 9년간 보이스피싱사건은 20만건 발생했고, 피해액은 2조 4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

 

이는 매일 61건의 보이스피싱으로 7억 4천만 원의 피해가 발생하고 있는 것이다.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인천 계양갑)이 경찰청으로부터 자료에 따르면 2012년 5,709 보이스피싱 사기가 지난해 37,667건으로 6.6배 급증했으며, 피해 금액 역시 595억 원에서 10.7배 증가한 6,398억 원에 달했다.

 

2019년 말 기준 보이스피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은 서울(10,494건)이며 경기, 인천 순으로 나타났고 피해액 역시 서울(2,082억 원), 경기 인천 순으로 많았다.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 및 피해 환급에 관한 특별법과 보이스피싱 방지를 위해 금융감독원, 법무부, 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7개 기관이 참여한 협의체 출범 이후에도 보이스피싱은 매년 증가할 뿐 줄어들지 않았다.

 

유동수 의원은 “실제 협의체의 책임을 지고 있는 금융위원회는 신.변종 수법이 나타났을 때 경찰청.금융감독원과 함께 합동경보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발표했지만 실제로 관계 부처 간 공조로 경보가 발령된 것은 두 차례에 불과했다”며 “보이스피싱 범정부 협의체 활동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동수 의원은 “지난해 국정감사에서도 보이스피싱에 대한 지적이 있었지만 금융소비자가 느낄 수 있을 만큼 개선되지 못했다”며 “이번 국정감사에서 금융당국의 잘 잘못을 꼼꼼히 따져 피싱사기 근절을 위한 실질적이고 보다 촘촘한 대책 마련을 촉구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Rep. Dong-soo Lee, voice phishing 200,000 cases in 9 years, damage amounted to 2.4 trillion won..,

 

61 cases per day, 740 million won damage, followed by Seoul, Gyeonggi, and Incheon.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200,000 voice phishing cases have occurred over the past nine years, and the amount of damage has been estimated to amount to 2.4 trillion won.

This means that 61 cases of voice phishing every day are causing damage of 740 million won.

 

According to data from the National Assembly's Political Affairs Committee, Gye Yang-gap, Incheon, 5,709 voice phishing scams in 2012 surged 6.6 times to 37,667 last year, and the amount of damage also rose 10.7 times from 59.5 billion won to 639.8 billion won.

 

As of the end of 2019, the region with the most voice phishing was Seoul (10,494 cases), followed by Gyeonggi and Incheon, followed by Seoul (208.2 billion won) and Incheon, Gyeonggi.

Voice phishing will only increase every year after the launch of a consultative body in which 7 organizations including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Ministry of Justice, National Police Agency, Ministry of Science and ICT, and Korea Communications Commission participated in the Special Act on Telecommunication Financial Fraud Damage Prevention and Damage Refund and Voice Phishing Prevention. Did.

 

Rep. Dong-soo Lee sai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which is in charge of the actual council, announced that it would establish a joint warning system with the National Police Agency and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when a new and variant method emerged, but the warning was issued two times due to cooperation between relevant ministries. It was just that,” he pointed out, “I have doubts about what the voice phishing government-wide council activity really means.”

 

Rep. Ryu Dong-soo said, “At the government audit last year, voice phishing was pointed out, but it was not improved enough to be felt by financial consumers.” “In this audit, the financial authorities carefully weighed out the mistakes of the financial authorities, making a practical and more detailed approach to eradicating phishing scams. We will urge you to come up with measur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유동수 의원, 보이스피싱 피해,경찰청,금융감독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