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환기원, 가습기살균제 피해 구제계정운용위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로 일원화
심의 기능 향후 환경부 피해구제위원회 수행
기사입력: 2020/09/29 [13:4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지원을 위해 설치된 구제계정운용위원회가 지난 18일 제22차 회의를 끝으로 3년 동안의 활동을 마무리했다.

 

위원회는 2017년 8월 9일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를 위한 특별법 시행에 따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설치되어, 특별구제계정 지원기준 마련 및 대상자 선정 등 피해자를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위원회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지원 범위를 확대하고 지원 내용도 다양화해 피해자를 실질적으로 지원해 왔다.

 

간질성 폐질환, 기관지 확장증 등 6개 질환에 대한 특별구제계정 지원기준을 마련해 이 질환을 겪고 있는 가습기살균제 피해자를 지원대상에 포함시켰다.

 

또한, 시급히 의료비 지원이 필요한 피해자를 위해 긴급의료지원 기준을 제정하고, 가해기업의 폐업 등으로 실질 배상을 받을 수 없는 피해자를 위한 원인자 미상 및 무자력 피해자 지원기준도 마련했다.

 

그 결과 지난 3년간 위원회는 심의를 통해 피해자 2,255명을 특별구제계정 지원 대상자로 인정하고 약 423억 원을 지원했다.

 

6개 질환 관련 구제급여 상당지원이 전체의 95%인 2,143명(긴급의료비 등 중복지원 16명 포함)이고, 긴급의료비 지원 48명, 원인자 미상.무자력 피해지원은 44명, 진찰.검사비 지원은 36명이다.

 

지난 9월 25일 개정 특별법 시행으로 환경산업기술원에 설치된 구제계정운용위원회는 종료되고 피해자 심의는 환경부가 설치.운영하는 ‘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로 일원화된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구제계정운용위원회의 역할을 발판으로 삼아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지원이 확대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의 기사를 구글 번역기가 번역한 영문기사입니다.

 

Ventilation source unifies the Humidifier Disinfectant Damage Relief Account Management Committee as the “Humidifier Disinfectant Damage Relief Committee”

 

Deliberation function Future Ministry of Environment damage relief committee
 
(Break News Incheon Reporter Sang-do Park) The Relief Account Operation Committee, established by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to support humidifier disinfectant victims, ended its activities for three years after the 22nd meeting on the 18th.

 

The committee was established at the Korea Environmental Industry & Technology Institute on August 9, 2017 in accordance with the enforcement of the Special Act for Relief of Humidifier Disinfectants, and was in charge of supporting victims by preparing standards for support for special relief accounts and selecting targets.

 

The committee has practically supported victims by expanding the scope of support for victims of humidifier disinfectants and diversifying the content of support.

 

A special relief account support standard was established for six diseases, including interstitial lung disease and bronchiectasis, and included humidifier disinfectant victims who are suffering from this disease.

 

In addition, standards for emergency medical support have been established for victims who urgently need medical expenses support, and standards for supporting victims of unknown causes and incapacitated victims are also established for victims who cannot receive substantial compensation due to the closure of the offender.

 

As a result, over the past three years, the committee recognized 2,255 victims as targets for special relief accounts through deliberation and provided approximately 42.3 billion won.

 

2,143 people (including 16 people with overlapping assistance such as emergency medical expenses), 95% of the total for 6 disease-related relief benefits, 48 ​​people for emergency medical expenses, 44 people for the cause of unknown and incapacitated damage support, and 36 for medical examination and examination expenses. People.

 

With the enforcement of the revised special law on September 25, the Relief Account Operation Committee established at the Environmental Industry and Technology Institute was terminated, and the deliberation on victims was unified into the “Humidifier Disinfectant Damage Relief Committee” established and operated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Je-cheol Yoo, head of the Environmental Industry Technology Institute, said, "We will try to expand the support for victims of humidifier disinfectants by taking the role of the Relief Account Operation Committee as a foothold."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환기원, 가습기살균제 피해 구제계정운용위원회,가습기살균제 피해구제위원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