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aT, 추석 일주일 전 성수품 구입비용 24만 4천원선
전주 대비 전통시장 소폭 상승 대형유통업체 보합 유지
기사입력: 2020/09/24 [14:0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이하 aT)가 추석을 약 일주일 앞두고 추석차례상 차림비용을 조사한 결과, 전통시장은 24만 4천원, 대형유통업체는 34만 2천원으로 전주대비 각각 2.1%, 0.2%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올해 차례상 차림비용은 전통시장과 대형유통업체 모두 각각 8.2%, 9.1% 상승했다.

 

이번 조사는 aT가 지난 9월 9일과 9월 16일에 이어 9월 23일전국 19개 지역의 18개 전통시장과 27개 대형유통업체에서 추석 성수품 28개 품목에 대해 실시한 결과다.

 

전통시장을 기준으로 지난 주와 비교하면, 작황부진으로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배추와 원황에서 신고로 주력품종이 교체된 배 가격이 상승했고, 밤.대추 등 임산물은 햇품 및 정부 보유물량의 집중출하로 가격이 하락했으며, 쇠고기는 보합세를 유지하였다.

 

한편, 정부는 명절수요가 몰리는 과일과 축산물을 중심으로 가격대를 다양화한 선물세트를 구성하여 농협, 축협 등을 통해 판매하고 있다.

 

또한, 긴 장마와 태풍 등의 피해로 상심이 큰 농업인들의 소득 안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올해 추석에 한해 청탁금지법상 농축산물 선물상한액을 10만원에서 20만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우리 농축산물로 명절선물 보내기 캠페인을 추진하고 있다.

 

aT 이기우 수급이사는 “올해는 날씨 탓에 농산물 작황이 부진하여 추석성수품 수급에 대한 우려가 많다”며, “민․관합동 ‘추석 성수품 수급안정대책반’ 운영을 통해 주요 성수품 수급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통 차례상과 간소화 차례상의 차림비용 관련정보는 aT 농산물유통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그 밖에 직거래장터 등 오프라인장터 정보는 바로정보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추석 성수품 구입비용,aT 농산물유통정보직거래장터,오프라인장터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