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결식 우려 어르신에게 연말까지 대체식 지원
작년보다 16억 늘어난 52억 투입해 5천6백명 지원, 대체식 단가도 인상
기사입력: 2020/09/11 [14: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코로나19 장기화로 결식 우려가 있는 어르신들에게 연말까지 대체식을 지원하고, 지원대상도 확대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올해 경로식당 42개소, 재가노인식사배달 18개소에서 결식 우려가 있거나 거동이 불편한 60세 이상 어르신 5,271명을 대상으로 매주 3~6일간 무료급식 지원사업을 추진해 왔다.

 

코로나19 발생 이후에는 감염증 확산 우려로 경로식당이 문을 닫으면서 3월부터는 긴급지원이 필요한 결식 우려 어르신 320명을 추가 발굴해 총 5,591명의 어르신들에게 식사를 거르지 않도록 대체식을 지원하고 있으며, 추경 예산으로 9억원을 확보해 급식 단가도 2,700원에서 4,000원으로 인상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가 예상됨에 따라 연말까지 대체식을 차질 없이 지원하기 위해 7억원의 추가 예산을 긴급 확보했으며 이에 결식 우려 어르신들에 대한 급식 지원에 지난해보다 16억원이 증가한 52억원의 예산을 투입할 예정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문을 닫는 무료급식소가 증가함에 따라 군.구, 경로식당 무료급식소, 복지관 등과 함께 급식 지원이 필요한 어르신을 추가 발굴해 무료급식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인천시는 향후 코로나19 안정화로 경로식당이 운영을 재개할 경우에 대비해 약 1억원을 들여 10월 중 경로식당 42개소에 1,089개의 칸막이를 설치할 예정이다.

 

칸막이가 설치되면 옆 사람과의 접촉을 차단하고, 코로나19 감염 예방 효과가 있어 어르신들이 안심하고 경로식당을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용수 시 노인정책과장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경로식당 무료급식소 운영이 중단됐지만, 결식 우려가 있는 복지사각지대 어르신들이 식사를 거르시지 않도록 적극 지원하는 한편, 추가 대상자도 계속 발굴해 사각지대가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결식 대체식,경로식당 무료급식소, 무료급식 지원사업,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