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본부세관, 아마존과 손잡고 전자상거래 수출 지원 나선다.
인천지역 100개 내수.수출기업 전자상거래 수출활로 개척프로그램 운영
기사입력: 2020/05/16 [12:0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위축된 중소기업의 해외시장 개척과 수출 촉진을 위해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인 아마존과 손잡고 전자상거래 수출 지원사업에 나선다.

 

인천본부세관은 아마존과 함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인천지역 100여개 내수.수출 기업을 대상으로 현재 유망 수출 품목으로 부각되고 있는 의료.보건용품 등 K-medical 관련 상품의 온라인 전자상거래 플랫폼인 [AmazonUS] 입점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포스트코로나시대에 글로벌 트렌드가 될 것으로 전망되는 전자상거래무역에 우리 기업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유도하기 위한 것으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인천세관 경제회복 종합 지원대책(2020.05.12.)’의 일환으로 시행되는 것이다.

 

인천본부세관과 아마존 코리아는 인력.정보 등의 부족으로 해외판매망 구축에 어려움을 겪는 유망 중소기업을 발굴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쇼핑몰 입점 및 온라인 마케팅을 위한 기본교육에서 파워셀러로 거듭나기 위한 심화훈련까지 집중 지원할 계획이다.
 
아마존은 참여 중소기업에게 온라인 수출에 필요한 상품 페이지 제작 및 등록, 마케팅, 배송 등 해외 판매와 관련된 모든 과정을 일괄적으로 교육 관리하고 모든 참가 기업에게 아마존 매니저를 배정해 맞춤형 컨설팅을 무료로 제공한다.

 

인천본부세관은 아마존에 입점한 기업을 대상으로 FTA를 활용한 수출 시작부터 부가세 영세율 적용을 비롯해 관세환급까지 기업의 판매활동 전주기에 걸쳐 1:1 맞춤형 수출통관을 지원하는 한편, 물류비지원, 해외인증획득지원 등 유관기관 수출지원사업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업체별 특성에 맞게 밀착지원을 강화할 예정이다.
 
자세한 내용은 인천본부세관 홈페이지 공지사항이나 인천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 블로그에서 확인이 가능하고 참가를 원하는 기업은 온라인 또는 인천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에서 5월 31일까지 접수가 가능하다.

 

김윤식 인천본부세관장은 “우리 기업들이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전자상거래 트렌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해외시장을 개척하고, 이번 온라인 수출지원 사업으로 직접 해외 판매망을 구축하기 어려운 중소기업에게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유망산업으로 부각되고 있는 K-medical 관련 품목 및 재택문화 확산에 발맞춰 즉석식품류.전자통신 장비 등을 중심으로 우리 중소기업의 우수한 제품이 글로벌 히트 상품이 될 수 있도록 관세행정  차원의 모든 지원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수출입기업지원센터,전자상거래 수출 지원사업,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관련기사목록
1/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