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코로나-19 피해기업 특별 경영안정자금 650억원 긴급 지원한다.
기사입력: 2020/02/12 [15:23]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인천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특별 경영안정자금과 시설자금이 긴급 투입된다.

 

인천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제조업체의 생산 차질과 무역업체의 수출 감소 및 그에 따른 간접 피해 최소화를 위해 650억 원 규모의 중소기업육성자금을 긴급 지원하고, 상환 중인 시설자금도 1년간 상환을 유예하기로 했다.

 

이번 특별자금 지원대상은 제조업 및 관련 서비스업, 지식기반서비스업, 무역업 영위기업 중 코로나-19 관련 피해를 입은 업체로서 간접 피해 기업도 지원 대상에 포함된다.

 

은행협조융자로 지원되는 경영안정자금의 대출금액은 기업당 최대 7억 원으로 만기일시(1년, 2년) 또는 6개월 거치 5회 분할(3년)로 상환하는 조건이며 인천시에서는 대출금액에 대해 금리 2%의 이자차액보전을 지원한다.

 

설비나 공장을 확보할 때 지원되는 구조고도화자금은 기업당 최대 10억 원까지 8년간 상환하는 조건이며, 인천시 기금으로 1.5%(변동금리)에 융자된다.

 

특히, 이번 특별자금은 기존의 타 정책자금 지원 여부와 관계없이 신청이 가능하며, 현재 상환 중이어서 잔여한도가 없더라도 추가로 지원한다.
 
또한, 바이러스확산이 장기화 되면서 자금난을 겪게 될 피해기업의 일시적 자금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시 기금을 상환중인 기업에 융자금 상환유예도 최대 1년까지 지원한다.

 

인천시는 경제위기 때 마다 지역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여 자금 및 판로 지원 등 역량을 집중하고 있으며, 이번에도 제한기준 적용 배제, 지원혜택 확대, 온오프라인 접수를 통한 신속지원, 시설자금 상환유예 등 다양한 경영애로 해소 방안을 마련했다.

 

이남주 인천시 산업진흥과장은 “인천시는 개성공단 중단, 중국의 사드, 한국GM 경영난, 일본수출규제 등 지역기업이 위기를 겪을 때 마다 지역경제의 충격을 최소화하기 위해 특별자금을 지원했다”며, “이번에도 기업의 요구에 맞춰 최대한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특별자금의 신청은 13일부터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에서 할 수 있으며, 신청 시에는 지원신청서와 함께 공장등록증, 재무제표 등 기본서류와 피해 기업임을 확인할 수 있는 증빙서류를 구비하면 된다.

 

증빙서류 등 자세한 내용은 중소기업 맞춤형 원스톱 지원시스템인 Biz-ok 홈페이지의 공고문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상담이 필요할 경우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로 문의 하면 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코로나-19, 인천테크노파크 스마트제조혁신센터,특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