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인천세관, ‘1월의 인천세관인’ 노승현 관세행정관 선정.포상
사전 정보 없이 X-ray 판독만으로 미국발(發)메트암페타민 5.1kg(153억원 상당) 적발
기사입력: 2020/01/31 [13:5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본부세관은 31일, 인천공항국제우편세관 우편검사과 노승현 관세행정관을 “1월의 인천세관인”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노승현 관세행정관은 미국발(發) 국제소포우편에 대해 X-ray 판독 중 기표지상의 품명과 다른 이상 음영을 확인하고, 수취인 정보 등에 착안해 정밀 개장검사결과 메트암페타민을 적발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와 함께, 인천세관은 업무 분야별로 유공자를 선정했다.

 

일반행정분야 유공자로는 김포공항세관 마약탐지견사 준공에 기여한 김광수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일반통관분야 유공자로는 고위험 보세창고에 대한 정보분석을 통해 밀수 담배 및 지재권 침해물품 등 43억원 상당을 적발한 김태관 관세행정관을 선정 했다.

 

휴대품통관분야 유공자로는 여행자 휴대품 검사도중 도주한 외국인 보따리상을 치밀하게 추적해 처벌한 조경주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심사분야 유공자로는 다국적 기업의 수리용 대체품 재수입시 이전가격 조작으로 누락한 세수 36억원 상당을 추징한 강선동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감시분야 유공자로는 정밀분석으로 담배 및 불법 완구 등 166억원 상당 밀수품을 적발한 이유석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규제개혁분야 유공자로는 FTA 관련 원산지소명서 항목 중 불필요한 정보기재 생략으로 서류 작성방법을 간소화한 김현숙 관세행정관을 선정했다.

 

또한, 독이 없는 애완용 뱀으로 허위 신고한 독성 있는 뱀 27마리(5천만원 상당)를 적발한 조예림 관세행정관을 세관장표창으로 시상했다.

 

이찬기 인천본부세관장은 수상 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고, 정상무역을 가장한 불법행위 차단 및 중소기업 지원에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세관,1월의 인천세관인,인천본부세관,노승현 관세행정관, 미국발(發)메트암페타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