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사람
중부해경청 서특단, 불법 중국어선 저승사자 윤태연 단장 취임
기사입력: 2020/01/13 [16:5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4도특별경비단 제4대 윤태연 단장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 ‘서특단’)에 13일, 불법 중국어선 저승사자로 불리는 윤태연 총경이 제4대 서특단장으로 취임했다.

 

이번에 취임한 윤태연  단장은 해양경찰 내에서도 손꼽히는 중국어선 단속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정평이 나있으며 불법 중국어선과의 악연은 해양경찰 특공대장 2년을 시작으로 해양경찰청 대테러계장 3년, 해양경찰청 경비계장 2년, 해양경찰청 및 서해지방해양경찰청 상황센터장 2년 등 10여년 가량 이어지고 있다.

 

특히, 2008년 특공대장 재직시에는 중국어선 단속과정에서 순직한 故박경조 경위 사건을 계기로 창설된 ‘해상특수기동대’ 초대 대장을 역임했고, 2014년 경비계장으로 근무하면서는 해양경찰청 해체를 틈타 기승을 부리는 중국어선을 강력히 대응하기 위해 해양경찰 최초로 ‘중국어선 단속전담 기동전단’을 기획했다.

 

또, 2016년에는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기동전단장을 맡아 현장에서 중국어선 단속을 직접 지휘하기도 했다.

 

또한, 해양경찰청 상황센터장으로 근무하던 2016년 11월에는 극렬저항 중국어선에 대한 최초의 공용화기(유탄발사기, 중기관총, 함포 등) 사용을 총괄지휘하면서 대대적 소탕작전을 성공으로 이끈 바 있다.

 

윤태연 단장은 취임일성에서 “불법 중국어선 대응을 위해 지난 10년 가량 갈고 닦은 노하우를 모두 쏟아 부어 서해5도 주민들의 생계를 위협하는 중국어선을 강력하게 단속하겠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서특단,윤태연 단장,불법 중국어선 저승사자,해양경찰청 관련기사목록
1/17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