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 구축사업 착수
기사입력: 2019/11/20 [14:3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미세먼지 등 시민건강을 위협하는 대기오염에 대한 대응 방안의 일환으로 ‘인천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을 구축한다.

 

올해 인천시의 미세먼지는 지난 3월의 고농도 사태 등을 겪으면서   경보제 발령이 증가했고, 연평균도 전년보다 높아질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예상된다.

 

오존 역시 경보제 발령횟수의 최대치를 갱신해 계절에 관계없이 고농도 대기오염에 대한 노출이 우려되는 상황으로, 이에 대비하기 위한 지역 대기질 상세정보 제공의 필요성이 제기된다.

 

한편, 최근 미세먼지 재난대응을 위한 표준매뉴얼이 수립되고 미세먼지 관리 종합계획이 발표되는 등 대응이 본격화되고 있어, 실효성 있는  지역 내 대기질 관리방안 수립이 요구되고 있다. 특히, 인천은 발전소, 항만, 공항, 산업단지 등 다양한 오염원이 위치하여 다각적인 배출관리에 대한 연구가 필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연구원에서는 ‘현재 인천지역 대기질이 어떤 상태인지, 어떻게   변화하는지, 향후 어떻게 될 것인지’에 대한 정보제공으로 시민 알권리를 강화하고, 인천지역 대기오염 특성에 맞는 세부연구 수행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일련의 논의와 검토를 거쳐 ‘인천시 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해당 사업은 대기질 관련 자료의 수집.가공과 이를 이용한 예측 및   진단·평가를 위한 프로그램의 제작과 인천지역 최적화, 그에 따른 하드웨어 도입과 제반 정보화 시스템 구축을 골자로 하고 있으며 지난 10월 착수해 내년 상반기까지 구축을 완료하고 가동에 들어갈 계획이다.

 

연구원은 이 시스템이 도입되면 대기오염 측정망 확충사업 및 미세먼지 세부연구와 맞물려 지역 내 대기질 분석.평가의 과학화, 경보제 운영의 적시성 및 효율성 보완, 정보제공 기능 강화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권문주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측정분석 기반 확충과 다양한 대내.외 협력사업 및 강력한 정책 적용 등이 이루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인천시 대기질의 변화와 예측을 과학적 기반 위에서 도출할 수 있는 시스템 구축을 통해 시민 알권리 향상에 기여하고 대기질 관리 기반 연구에 더욱 매진할 것이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대기질 진단.평가시스템 구축,오존 경보제,미세먼지 재난대응 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