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aT,국내 외식기업 해외시장 진출 확대 위한 신시장 파트너 발굴
기사입력: 2019/09/24 [14:4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는 최근 국내 외식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확대를 위한 ‘2019 바이어 국내초청 상담회’를 개최했다.

 

aT는 지난 19일과 20일, 태국, 싱가포르, 대만, 몽골 등 8개국의 외식유망시장 바이어 19개사를 초청하고, 국내 외식기업 21개사와 1:1 매칭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상담회를 계기로 ‘신마포갈매기’는 브랜드 가맹사업 운영권을 판매하는 방식인 마스터 프랜차이즈로 태국 현지 진출 방안에 대해 논의를 시작하게 됐다.

 

또한, 국내에서 피자마루를 운영중인 ㈜푸드죤 역시 몽골, 카자흐스탄 등 신북방 지역 진출을 위한 파트너를 발굴하는 성과가 있었다. 

 

19일에 개최된 매칭상담에 이어 20일에는 해외바이어들이 직접 국내 외식기업 사업장을 방문해 조리법을 체험해보는 시간을 가졌다.

 

외식프랜차이즈 ‘니뽕내뽕’과 ‘놀부’를 찾은 바이어들은 대표메뉴인 짬뽕과 부대찌개를 조리, 시식하며 한국 요리의 특징과 효율적인 외식기업 운영방법에 대한 의견을 국내 참가기업들과 나누기도 했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몽골 바이어 미치드마씨(Michidmaa)는 “최근 몽골에서 한국식 치킨 레스토랑이 가족 외식장소로 인기를 끌 정도로 한국 프랜차이즈에 긍정적이다”며 “육식을 좋아하는 몽골인들이 좋아할 만한 육류구이 프랜차이즈를 이번 기회에 찾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국내외식기업의 해외진출은 1990년대부터 시작돼 지난해 기준 총 166업체, 184개 브랜드로 집계됐다.

 

특히, K팝과 K드라마 등 한류 붐에 힘입어 설빙, 본촌치킨, 서래갈매기, 피자마루 등은 외식기업의 해외진출 성공사례로 꼽히고 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이번 상담회를 통해 태국, 몽골, 카자흐스탄 등 다양한 국가에 한국의 맛을 전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우리 외식기업들이 해외 현지시장에 성공적으로 정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국내 외식기업 해외시장,외식바이어 상담회,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