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추석연휴 비상진료체계 돌입
응급 및 당직의료기관, 약국 등 1,483개소, 감염병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 등 운영
기사입력: 2019/09/09 [11:1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는 추석 연휴를 맞아 오는 9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응급환자 진료공백 최소화 및 해외여행, 야외활동 증가로 감염병이 우려됨에 따라 24시간 종합상황실을 전격 가동, 비상근무체계에 돌입한다.

 

추석연휴 기간 중 응급의료기관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 운영현황은 총 1,483개소로 응급의료기관 20개소(24시간 운영), 병.의원 494개소(병원 70, 의원 370, 공공의료기관 54)와 휴일지킴이 약국 909개소가 일자별.시간대별로 당번을 지정하고 지정한 대로 문을 연다.

 

또한, 감염병 예방을 위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확보해 시민안전망 구축 및 불편을 최소화 한다는 방침이다.

 

추석 연휴로 귀성객의 대규모 이동이 예상됨에 따라 재난 및 다수 사상자 발생에 대비해 24시간 비상근무체계를 가동하고, 유사시 119종합상황실, 중앙응급의료센터상황실, 시, 군.구 보건소 신속대응반 등을 급파해 시민안전대책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또한, 도서, 산간 취약지역과 산업재해, 교통사고 등 중증응급환자 발생시 닥터-헬기와 닥터-카를 운영해 사각지대를 해소하고, 환자발생부터 이송, 응급처치까지 원스톱 응급의료시스템을 가동할 계획이다.

 

한편, 연휴기간 동안 가족·친지간 음식 공동섭취, 성묘, 농작업 등 야외활동 증가와 해외여행 등으로 각종 감염병 발생 및 해외 감염병 국내 유입 등을 방지하기 위해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을 확보하고, 감염병 발생감시와 대응에 철저를 기할 계획이다.

 

야외활동 증가로 쯔쯔가무시증 등 진드기 매개 감염병 발생률이 높아짐에 따라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고 진드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하며, 해외여행객에 대해서는 여행 전 필요한 감염병 위험지역 확인, 현지 감염병 예방수칙 등의 정보를 미리 확인해 대비에 철저를 기해야 하고, 감염병 의심증상이 있으면 1339 콜센터나 가까운 보건소에 즉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해외여행에 필요한 감염병 정보나 예방수칙은 질병관리본부 홈페이지에서 확인 할 수 있으며, 문 여는 응급의료기관 및 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은 시, 군.구 보건소 및 중앙응급의료정보센터 홈페이지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고, 119종합상황실 및 120 미추홀 콜센터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인천시 박규웅 건강체육국장은 “추석연휴 기간 중 응급진료대책과 감염병 발생 등 종합상황실을 가동하고 비상진료체계에 돌입,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연휴기간 중 응급.당직의료기관, 휴일지킴이 약국 운영여부와 해외유입 감염병 의심시 신고 등을 사전에 확인하고 이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추석연휴 비상진료,119종합상황실, 120 미추홀 콜센터,응급.당직의료기관,휴일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