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세관, 중국산 저가 LED 컨버터 국산으로 둔갑 판매
라벨갈이 후 시가 10억원 상당 224,021점 국내 판매
기사입력: 2019/08/13 [16:5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관세청 인천본부세관은 중국산 저가 LED 수입 컨버터에 국산 표시 라벨을 부착해 시가 10억원 상당의 224,021점을 국내 판매한 업체 A사를 대외무역법 위반 혐의로 검거했다.

 

인천본부세관은 올해 A사가 중국으로부터 LED 컨버터를 수입한 후 국산으로 원산지 라벨갈이을 하여 국내 판매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사전에 라벨갈이 현장을 확인한 후 압수수색을 통해 A사의 범행의 전모를 밝혀냈다.

 

A사는 2017년 12월부터 2019년 3월까지 중국에서 수입한 중국산 LED 컨버터를 자신의 사업장에 반입한 후 중국산 라벨을 제거하고 국산 표시 라벨을 부착하는 수법으로 원산지를 국산으로 둔갑시켜 국내 제조업체 등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인천본부세관은 압수수색 과정에서 원산지 세탁에 사용한 ‘Made in Korea’ 라벨용지, 라벨갈이 작업 후 버려진 중국산 표시 라벨 등 구체적 물증을 확보하였다고 밝혔다.

 

A사는 납품처에서 내구성이 좋아 선호도가 높은 국산 컨버터를 요구하자, 국내 생산제품으로는 납품 단가를 맞추기 어려워 중국산 제품을 국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A사는 이처럼 라벨갈이를 통해 국산 대비 약 30% 저렴한 중국산 LED 컨버터를 국산으로 속여 판매하면서, 2017년 12월부터 모두 224,021점, 시가 약 10억원 상당의 국산 둔갑 LED 컨버터를 판매했다.

 

이번에 적발된 LED 컨버터는 LED 조명기구*에서 교류(AC)를 직류(DC)로 변환시켜 LED 모듈에 전원을 안정적으로 공급하는 장치이며, 고효율 LED 조명기기 협회는 저가의 중국산 LED 컨버터는 국산제품보다 내구성이 떨어진다고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은 A사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는 한편, 이미 판매된 원산지 둔갑 제품에 대해서는 과징금 약 5천만원을 부과했으며 이번에 적발한 물품에 대해서는 판매 중지 및 원산지표시시정을 명령해 소비자들의 피해가 확산되지 않도록 조치했다.

 

인천본부세관은 국내산업 보호와 소비자 피해 방지를 위해 앞으로도 원산지표시 위반행위를 지속적으로 단속해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인천세관, 중국산 LED 컨버터,대외무역법 위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