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심폐소생술’ 로 등산객 생명 구한 계양서 경찰관
기사입력: 2019/08/08 [13:5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계양경찰서 경찰관이 골든타임 내 ‘심폐소생술’을 실시해 등산객의 생명을 살려낸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계양서 청문감사관실 소속 황선용 청문감사관은 지난 3일 11시경 계양산 둘레길 순찰을 하던 중, 경찰관을 알아보고 민원 상담을 요청한 등산객 대상으로 상담을 하고 있었다.

 

그러던 중 갑자기 벤치에 앉아있던 여성 등산객이 숨을 급하게 몰아쉬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이에 황선용 청문감사관은 주저하지 않고 쓰러진 여성에게 다가가 상태를 파악했다.

 

여성이 의식과 호흡이 없는 것을 확인하고 곧바로 벤치에 여성을 눕힌 후 흉부 압박하며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약 3분여간 응급처치를 하자 의식불명 상태에서 다시 숨을 쉬기 시작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의식을 회복했다.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은 경찰관의 신속하고도 침착한 대처가 호흡을 멈춘 등산객의 생명을 구한 것이다.

 

황선용 청문감사관은 “계양산은 인천 시민이 자주 이용하는 산이며,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둘레길 순찰을 하던 중 경찰관으로서 당연히 본연의 의무를 다했을 뿐인데 한 사람의 목숨을 살릴 수 있어 대단히 기쁘다”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계양경찰서,인천경찰, 심페소생술,계양산 등산객,청문감사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