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환경
인천시교육청, 학생의 삶은? ..,토론회 개최
학생들 한자리서 소년법 개정, 청소년 참정권 확대 등 조별 토론
기사입력: 2019/07/22 [18:0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교육청은 22일, ‘2019 학생기자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사전 조사를 통해 학생들이 직접 학생의 삶과 관련된 토론 주제를 도출했고 이를 한자리에서 나누는 자리로 마련됐다.

 

토론회에는 학생기자 등 인천 소재 고등학교 1학년.2학년 학생 200여 명, 퍼실리테이터와 인천시의회 교육위원회 서정호 부위원장이 함께 참가했다.

 

‘학생이 말하는 우리 학교, 나의 삶’이란 대주제 아래 청소년 범죄 예방, 소년법 개정이 답일까?,  투표! 외국은 19살 이전에 가능! 우리는 왜 안 될까?, 재미로 한 게임, 멈출 수가 없네, 일하는 청소년, 노동자가 될 우리, 노동인권교육은?, 선생님도 나도, 엄마 아빠도 소중한 인권 등 다섯 가지 세부 주제를 함께 선정하고 조별 토론했다.

 

학생들은 자신이 생각하는 문제와 다양한 해결 방안을 아낌없이 쏟아내며 의견을 주고받았으며 토론을 통해 모인 내용은 교육청 해당 부서에 학생의 의견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행사를 주관한 이상훈 인천시교육청 대변인은 “학생들이 꿈꾸고 생각하는 삶에 대해 학생들의 목소리로 듣고자 행사를 마련 했다”며 “직접 토론 주제를 정하고 이에 대해 서로 활발하게 논의 하고 의견을 설득해가는 과정이 인상 깊었다”고 말했다.

 

토론회에 함께 참여한 서정호 부위원장은 “우리 인천 학생들이 자신들의 문제를 스스로 풀어가기 위한 참신한 아이디어와 대안제시에 놀랐다”며 “앞으로도 학생과 함께하는 자리에 많이 참여 하여 학생들의 목소리를 귀담아 듣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교육청,학생기자 토론회,학생의 삶,소년법 개정,청소년 범죄 예방,노동인권교육,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