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환기원, 국내 최초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장치’ 성과시연
기술 수요자 대상 세미나 및 현장 기술시연 공개
기사입력: 2019/07/11 [14:5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11일, 화학사고대응 환경기술개발사업을 통해 개발된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다매체/다종 측정장치’ 성과시연회를  대구 북구 ㈜세성 본사에서 개최한다.

 

이번 성과시연회는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장치의 현장보급 및 사업화 촉진을 위해 기획됐으며, 실제 기술수요자인 소방산업기술원, 화학물질안전원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번에 소개되는 기술은 화학사고 발생 시 누출된 유해화학물질을 판단해 신속한 대응을 지원하는 측정기술이다.

 

유해화학물질 40종 이상의 가스에 대한 측정 및 분석이 가능하며, 모바일 전송을 통해 작동 현황을 실시간으로 확인이 가능하다.

 

성과시연회에서는 기술 수요자들을 대상으로 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장치에 대한 기술 세미나 및 기술시연을 제공한다.

 

기술 세미나에서는 기술의 특징, 차별성, 기술공정 및 인.검증 현황, 적용 분야 등에 대해 설명한다.

 

이와 함께 기술시연에서는 실제와 같은 사고 발생을 가정하여 누출 가스를 측정 후 모바일 서버를 이용해 정보를 송출하는 과정을 시연한다.

 

기술은 현재 실용화단계이며 환경산업기술원의 지원을 통해 ㈜세성과 함께 한국표준과학연구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등이 위탁기관으로 참여해 개발했다.

 

이 장치는 휴대가 용이한 캐리어 형태로 제작됐으며 질산, 페놀, 황산 등 사고대비물질 중 40종 이상의 물질을 측정이 가능해 물질 특성에 따른 방제 방법을 적용할 수 있다.

 

또한, 3G/LTE 및 GPS모듈이 장착돼 있어 측정한 농도 및 위치를 외부 상황실에 실시간으로 전달해 현장의 위험성을 효율적이고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유해화학물질로부터 안전한 국민의 생활환경 구축을 위해 화학사고 대응 환경기술개발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남광희 원장은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 기술개발을 통해 국민 삶의 질을 높이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환기원,휴대용 유해화학물질 측정장치,환경기술개발사업,한국표준과학연구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