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서특단, 정선명령 위반 도주 중국 어선 나포
자체도입 메탈원형톱으로 폐쇄된 조타실.기관실 강제개방 후 나포
기사입력: 2019/07/10 [13:4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이하 “서특단”, 단장 정영진)은 9일 오전 5시 50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서방 약 70km 해역에서 NLL을 침범(약 7km 침범) 우리 해양경찰 경비함정의 정선명령을 위반하고 도주한 중국어선 1척을 나포했다.
 
나포 당시 중국어선은 단속대원의 등선 및 조타실 진입을 방해하기 위해 어선 주위에 쇠창살을 설치했고, 조타실은 이중철판을 덧대어 놓은 상태였다.

 

이에 단속대원들은 등선방해물 제거 후 메탈원형톱 이용 기관실을 개방.진입해 엔진을 정지시켰고, 곧바로 조타실을 개방해 선원들을 제압했다.

 

이번 나포작전에 사용된 ‘메탈(metal)원형톱’은 불법 중국어선이 조타실, 기관실 등 선실 외부출입문을 폐쇄시켜 단속을 회피하는 수법에 대한 대응책으로 서특단에서 올해 5월 자체도입한 단속장비로 이 메탈원형톱을 사용하면 두꺼운 철판을 짧은 시간 안에 자를 수 있어 폐쇄된 선실을 강제로 개방하는데 매우 효과적이다.

 

또한, 이날 검거된 중국선원들은 서특단 전용부두로 압송해 ‘형법’ 및 ‘배타적경제수역에서의 외국인어업 등에 대한 주권적 권리의 행사에 관한 법’을 적용해 공무집행방해 및 도주경위 등을 상세히 조사할 예정이다.

 

한편,  서특단은 이번 1척을 포함해 올해 총 12척의 불법 중국어선을 나포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 서해5도특별경비단,중부해경청,서특단, 중국 어선 나포,메탈원형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