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환기원, 사회공헌기업 18곳과 업무협약 체결
민감.취약계층 650개소 개선, 환경성질환 어린이 200명 진료
기사입력: 2019/05/17 [14:1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16일, 실내환경 개선 사업에 참여하는 사회공헌 기업 18곳과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에 대한 업무협약 체결한다. 

 

이날 행사에는 유제철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과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을 비롯해 18개 사회공헌기업 관계자가 참석한다.
 
‘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은 생활환경이 열악한 저소득가구, 결손가구, 다문화가구, 장애인가구, 독거노인가구 등의 생활공간에 대해 환경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는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개선해 주는 사업이다.
 
특히, 올해는 수도권 소재 갈현지역아동센터 등 지역아동센터 50개소를 새롭게 추가해 실내환경 진단 및 개선을 진행한다.

 

환경산업기술원에서 전국 1,700개소를 대상으로 생활환경 유해인자를 진단하고, 이중 환경이 열악한 650가구를 선정해 기업이 후원한 물품으로 개선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에 참여하는 18개 사회공헌기업은 취약계층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환경마크를 인증 받은 벽지, 장판, 페인트, 공기청정기, 조명기기, 미세먼지 방충망 등을 기부한다.

 

아울러, 취약계층 진단가구 중 아토피, 천식, 비염을 앓고 있는 200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해서는 무료 진료 서비스도 제공한다.

 

진료서비스는 고려대안암병원 등 환경보건센터와 연계해 환자 개인별 중증도에 따라 환경성질환의 검진.치료를 2~4회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도 환경산업기술원은 사회공헌기업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민감.취약계층의 환경성질환 예방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남광희 한국환경산업기술원 원장은 “올해 지원대상이 지역아동센터로 확대가 이루어지는 만큼 사각지대 없는 환경복지를 실현하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환기원,사회공헌기업,취약계층 환경성질환 예방사업,고려대안암병원, 환경보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