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 A형간염 확산 방지 나서..,무료예방접종 추진
6월부터 시 재난관리기금 활용 밀접접촉자 보건소 접종
기사입력: 2019/05/14 [13:39]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는 올해 A형간염 신고 건수가 전국적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증가함에 따라 그동안 확산 방지를 위해 A형간염 환자 및 접촉자 관리 철저, 예방수칙 홍보활동을 강화해 왔다.

 

집단 유행을 차단하고자 대응책을 강구한 결과 인천광역시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환자 발생시 감염병 전파 위험이 높은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6월부터 보건소 무료 예방접종을 실시할 예정이다.
   

현재 A형간염은 4월 30일까지 A형간염 신고건수는 3,772명으로 전년 동기간 1,081명 대비 249%로 증가했고 우리 시 또한 전국적 양상과 동일하게 234명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73명으로 221% 증가하고 있는 추세이다.
 
A형간염 밀접 접촉자 무료예방접종사업은 총 1억 1,200만원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환자 발생시 관할 군·구 보건소에서 감염경로, 감염원 규명을 위해 사례조사 실시하면서 감염 노출 후 50일간 접촉자 발병여부를 감시하고, 또한 노출 후 면역 효과로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 2주 이내 1차 백신 접종을 6월부터 관할 구 보건소에서 실시할 예정이다.

 

A형간염은 6~12개월 간격으로 2회 접종 하여 면역 획득을 할 수 있으나 접촉자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초동 대응 조치로 노출 후 2주 이내 1차 무료접종을 실시하는 만큼 2차 접종은 유료 민간의료기관에서 접종하게 된다.

 

6세 미만의 소아는 감염되더라도 70%가 증상이 없거나, 경증으로 앓고 지나가고 약 10%에서 황달이 발생하지만 성인의 경우 70%이상 황달등의 증상이 나타다고 심한 경우 전격성 간염으로 사망할 수 도 있기에 예방접종 및 손 씻기등 개인 위생수칙 준수, 음식·물은 끓여서 섭취토록 다시 한 번 당부했다.

 

김혜경 보건정책과장은 “지자체와 함께 A형간염 신고 환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철저히 하고, 환자의 밀접 접촉자를 대상으로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등 A형간염 선제적 감염병 예방 및 차단을 통해 감염병으로부터 안전한 인천시를 만들기 위해 감시 및 관리를 더욱더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 A형간염 무료예방접종, 재난관리기금,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