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시,지방세 체납자 끝까지 찾아가 징수한다.
2개반 6명 편성 관외 거주 고액체납자 실태조사
기사입력: 2019/05/10 [15:1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는 지방세를 300만원 이상 체납하고, 관외에 거주하는 체납자에 대한 징수독려와 실태조사를 오는 13일부터 17일까지 5일간 실시한다.

 

현재, 인천시의 300만원 이상 고액체납자는 3,000여명에 438억원이며, 이 중 관외에 주소 및 사업장을 둔 체납자는 374명, 57억원에 달한다.

 

인천시는 체납정리 사각지대에 있는 관외 고액체납자에 대한 조사를 위해 2개반 6명을 편성하여 충청권역과 전라.제주권역 체납자에 대해 주소지 및 사업장을 직접 방문해 담세능력여부 조사 등 현지 실태조사를 통한 징수독려를 실시한다.

 

실태조사 결과 은닉재산 발견 등 징수가능 체납자에 대해서는 강력한 체납처분 및 분납 유도로 체납액을 징수하고, 징수 불가능한 체납자는 결손처분을 실시해 효율적으로 체납자를 관리한다.

 

인천시 관계자는 “체납된 세금은 전국 어디라도 끝까지 찾아가 징수할 것이며,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조사반 2개 반을 편성해 경기북부.강원권과 경상권 체납자에 대한 현지 실태조사를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지방세 체납자,지방세 고액체납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