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문화예술회관, 마당극의 여왕 김성녀 한 편의 뮤직드라마 펼친다.
기사입력: 2019/04/02 [14:0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문광수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천의얼굴', '마당놀이의 여왕'으로 불리는 배우 김성녀     © 문광수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문광수 기자) 인천문화예술회관에서 이름 석 자만으로도 무대를 가득 메우는 아우라를 가진 배우 ‘김성녀’가 관객들을 만난다.

 

‘천의 얼굴’, ‘마당놀이의 여왕’ 등으로 불리는 그녀가 커피콘서트 4월 무대를 찾아 모노드라마형 토크콘서트로 자신의 연기 인생을 조명한다.

 

여성 국극 개척자 박옥진의 딸로 어렸을 적부터 천막극장을 놀이터 삼아 무대에 오른 그녀는 국립창극단과 국립극단에서 인상적인 연기활동을 펼쳤다.
  
 2005년에는 연기 생활 30년 만에 첫 1인극 ‘벽 속의 요정’으로 올해의 예술상, 평론가 선정 우수 연극 베스트 3, 동아연극상 연기상 등을 휩쓸었다.

 

이외 연극 ‘맥베드’, 마당놀이 ‘홍길동전’, 뮤지컬 ‘엄마를 부탁해’, TV 드라마 ‘토지’, 영화 ‘춘향뎐’ 등 전 장르를 넘나들며 다채로운 연기를 선보였다.

 

또, 2012년부터 6년간 국립창극단 예술감독으로 재직하며, 창극의 새로운 시도와 부활을 이끌어 왔다.

 

이번 시간에는 창극단원으로써, 제작자로써, 한편으론 관객으로써 다양한 모습으로 우리나라 무대의 역사 속에 참여해 온 삶을 되돌아보며, 앞으로도 무궁무진한 변화를 꿈꾸는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또한, 피아니스트 엄주빈과 함께 자신의 삶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어머니를 그리워하며 부르는 노래들을 부른다. 

 

실감나는 연기와 애절한 곡조로 관객들의 마음속에 자리 잡은 애틋함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다양한 삶을 살아보고 싶어 배우가 됐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것이고, 그만큼 천직이라고 믿는다. 마지막 순간까지 좋은 배우로 남고 싶다”고 말하며, 60여년의 배우의 삶을 뒤돌아보는 김성녀의 ‘연기’와 ‘무대’에 관한 남다른 애정을 엿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2008년에 시작해 5만3천여 명의 관객들과 만나며 인천문화예술회관의 대표 브랜드로 자리 잡은 ‘커피콘서트’는 매달 한번, 수요일 오후 2시에 열리는 마티네 콘서트(Matinée Concert)이다.

전석 1만5천원이라는 놀라운 가격과 갓 뽑은 신선한 커피 등 커피콘서트만의 매력으로 수많은 마니아를 거느리고 있다.

 

이후에는 신박듀오, 인천시립무용단, 포크가수 박학기의 무대가 준비돼 있다.

 

2019 커피콘서트 두 번째 공연, 김성녀의 “나의 인생 나의 무대”는 4월 17일 오후 2시에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인천문화예술회관 기획운영팀으로 하면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인천문화예술회관, 배우 김성녀,커피콘서트,마당놀이의 여왕,천의얼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