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해경, 중국산 농산물 및 면세주류 밀수사범 검거
제여객선 보따리상 이용 농산물 및 주류 불법 수집 유통
기사입력: 2019/03/12 [14:14]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해양경찰서는 인천항 한.중 국제여객선을 이용하는 보따리상들로부터 중국산 농산물 및 주류 등을 판매목적으로 수집하고 유통한 A모씨 등 2명을 식품위생법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A씨 등 2명은 중국산 농산물 및 주류 등을 국내에 판매.유통하기 위해 중국산 농산물 및 주류 등을 대량 수집하는 정황을 포착한 인천해경이 수사에 착수했으며  이들은 자가소비용으로 개인 운반 가능한 허용량을 악용해 보따리 상인 들을 포섭, 물품을 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특히, A씨는 보따리상인으로 종사하며 동업자인 B모씨와 공모해 국제여객선에 승선하는 보따리 상인들을 포섭해 작년 6월부터 약 8개월간 지속적으로 중국산 농산물 및 면세주류를 불법적으로 수집.유통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해경은 압수영장을 집행해 A씨와 B씨의 보관창고(인천시 중구 소재)를 수색, 중국산 농산물(녹두 등 12종) 약 4톤과 면세주류 총 115병을 압수했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국제여객선 개인허용량을 악용해 다수의 보따리 상인들로부터 중국산 농산물 및 면세주류를 불법 수집하고 유통하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해 유통망을 확인하는 등 수사를 지속할 것이다” 라며 “국민 먹거리의 안전 보장과 상거래 유통 질서 확립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해양경찰서,인천해경서, 중국산 농산물. 면세주류 밀수사범,보따리상,인천항 한.중 국제여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