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중부해경청, 농산물 밀수 일당 검거
소무역상 이용 중국산 농산물 42톤 밀수, 국내산 둔갑 판매
기사입력: 2019/01/31 [14:32]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국제여객선을 통해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소무역상(일명 보따리상)들로부터 녹두, 땅콩, 팥 등 중국산 농산물을 편법으로 사들여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불법 유통시킨(식품위생법 및 농수산물 원산지표시법 위반 혐의) 유통업자 A모씨 등 6명을 검거 했다.

 

A씨 등 6명은 설 명절 대목을 앞두고 농산물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고 지난 2018년 10월부터 올해 1월 까지 인천항과 평택항에서 중국인 보따리상 160여명을 동원해 농산물 약 42톤(시가 약 3억 3천만원 상당)을 밀수입했다.

 

이들은 밀수한 농산물 약 20톤을 국내시장에 유통시켰고, 약 22톤을 판매목적으로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기도 김포시 인근에서 농산물 판매업체를 직접 운영하며 밀수 범행을 총괄한 A씨는 경찰의 단속망을 피하기 위해 택시기사 B씨 등을 섭외해 인천항에서 밀수 농산물 30여 톤을 은밀히 운반시켰다.

 

A씨는 1~2kg 소분 포장한 뒤 국내산으로 허위 표시해 인터넷을 통해 판매했다.

 

▲     © 박상도 기자

또, 경기도 파주시에 소재하는 숙주나물 재배공장 업주 C모씨에게 밀수한 녹두를 보내, 숙주나물로 재배시킨 후 국내 시장 등에 불법 유통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 함께 경기도 평택시에 거주하는 D모씨 등 3명은 같은 기간 중국에서 국제여객선을 타고 평택항으로 온 보따리상 100여명에게 농산물 약 12톤을 불법 수집해 국내시장에 유통시킨 혐의로 추가 검거 했다. 

 

이들은 중국산 농산물을 자가 소비한다는 전제로 1인당 40kg까지 검역 없이 무관세로 한국에 들여 갈 수 있는 점을 노리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밝혀졌다.

 

조사 결과 이들이 밀수한 농산물 약 42톤은 세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하지 않고 반입했으며, 적절한 안전성 검사를 받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정식 수입된 농산물로 위장하기 위해 포대갈이 수법을 이용해 유통.판매를 시도 했으며, 일부 품목은 국내 대형마트에 까지 유통된 것으로 확인됐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은 A모씨 등이 중국산 농산물을 국내 유통가의 60%가격(매입가 약 5천원, 시중 유통가 약 8천원)으로 구입하고 관세도 내지 않는 수법으로 차익을 챙긴 것으로 보고 있다.

 

정욱한 수사정보과장은 “민족 최대 명절인 설날을 앞두고 농·수산물 밀수나 불법유통이 성행할 것으로 보인다”며 “먹거리에 대한 위협을 생활적폐라 간주하고 농·수산물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단속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고 밝혔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중부지방해양경찰청,중부해경청, 농산물 밀수,국내산 둔갑,식품위생법, 농수산물 원산지표시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