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인천세관, 2018년 인천지역 소재 업체 수출입동향
수출 408억불, 수입 457억불 무역액 865억불로 전년대비 10.3%증가
기사입력: 2019/01/15 [14:4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세관은 관세청 무역통계 자료를 바탕으로 ‘2018년  인천지역 소재 업체의 수출입 동향’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인천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2018년(1~12월) 인천지역 소재 업체(이하 ‘인천’)를 통한 수출은 전년대비 3.8% 증가한 408억불, 수입은 16.9% 증가한 457억불로, 총 무역액은 10.3% 증가한 865억불을 기록했다.

 

또한, 전국에서 인천의 무역 비중은 전체 교역액의 7.6%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 수출입 실적(연도별)을 보면 인천의 연도별 무역수지는 지속적으로 적자를 유지했으나 2016~2017년 무역수지가 흑자로 전환됐고 2018년에 다시 적자로 나타났다.

 

수출을 보면 인천의 2018년 수출실적은 408억불로 전국 수출의 6.7%를 차지했고, 전년대비 3.8% 상승했다.

 

전기․전자(비중 23%, 전년대비 1.3%↑) 및 철강(비중 16.4%, 전년대비 11%↑), 화공품(비중 13.1%, 전년대비 19.8%↑)의 수출 증가로 나타났다.

 

국가별․품목별로 보면 국가별 수출액은 중국 (99억불) > 미국 (71억불) > 아세안 (62억불) > EU (49억불) > 일본 (23억불) 순으로 나타났다. 

 

품목은 전기·전자 (94억불) > 철강 (67억불) > 자동차 및 부품 (65억불) >  기계류 (62억불) > 화공품(53억불) 순이었다.

 

수입을 보면 인천의 2018년 수입액은 457억불로, 전국 수입액의 8.5%비중을 차지했다.

 

인천의 수입은 전년대비 16.9% 상승했는데, 주요 원인은 연료(원유, 석탄, 가스, 석유제품 등)(비중 37%), 전기․전자(비중 20.9%) 및 광물(비중 7.2%) 수입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품목별로 보면  국가별 수입실적은 중국 (80억불) > 중동 (64억불) > 아세안 (42억불) > 일본 (41억불) > 호주 (38억불) > 미국 (32억불) 순이고, 품목은 연료 (169억불)  > 전기․전자 (95억불) > 광물 (33억불) > 기계류(30억불) 순으로 나타났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본부세관, 인천세관,2018년 인천 수출입동향,관세청 무역통계,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