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바다숲 조성 신규대상지 전국 24개소 중 인천 6개소 선정
바다 생태계 근간 형성 국비 53억원 투입 6개소 418㏊ 해조숲 조성
기사입력: 2018/12/06 [14:55]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2019년 바다숲 조성사업’에 신규 대상지로 전국 24개소 중 인천지역 6개소(바다숲 3개소, 잘피숲 3개소)가 선정됐다.

 

이번 선정사업은 옹진군 백령도, 대청도, 승봉도, 굴업도 해역에 국비 40여억원을 투입해 490㏊의 바다숲과 잘피숲을 조성하는 것으로 바다숲은 지역당 11억원, 잘피숲은 지역당 2~4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바다숲은 바다 밑의 해조류나 해초류가 무리지어 살고 있는 해역으로 태양에너지, 이산화탄소(CO2), 물을 이용해 유기물을 생산해 그 산물을 어패류에 공급하는 등 바다 생태계의 근간을 형성하는 것이다.

 

조성사업은 연안의 갯녹음 발생 해역과 바다숲 조성이 가능한 해역에 해중림초 시설, 자연석 시설, 잘피 이식 등을 통해 인위적으로 해조숲을 조성하는 것으로 인천시 관내에는 2011~2018년까지 국비 53억원을 투입해 6개소, 418㏊가 조성돼 있다.

 

정종희 수산과장은 “다각적인 노력으로 이룬 성과이니 만큼 지역 맞춤형 바다숲 조성을 위한 적극적인 참여로 사업성과 확대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말했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시,바다숲 조성 신규대상지,해중림초 시설, 자연석 시설, 잘피 이식,인공 해조숲,바다숲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