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보는 이의 눈을 사로잡는 해경청사
‘해경부활, 인천환원’ 계기 새로워진 송도청사 외관 디자인 공개
기사입력: 2018/11/26 [11:21]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해양경찰청  청사측면(사진제공: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 송도동 컨벤시아대로 해양경찰청사 외벽에는 인명구조선이 당장이라도 하늘을 날아갈 듯 날렵한 자태로 청사 옥상에서 허공을 가르며 서 있다.

 

그 뒤로는 마치 물보라와 같은 형상이 글씨가 되어 영문 필기체 ‘Save Life’라고 길게 쓰여져 있다.

 

▲해양경찰청  청사정면(사진제공: 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전체 작품의 총 길이는 현존하는 단일 설치 미술형 작품 규모로써는 국내 최대이며 약 100여 미터에 달한다.

이 작품은 수명이 다한 20톤급 폐선을 재료로 활용해 만들었다.

 

폐선의 하부 철판을 절단해 크기를 2분의 1로 줄여 날렵한 형태로 가공하고, 내부 골조와 엔진 등을 모두 제거해 배 속이 텅 빈 형태로 무게를 10톤 이하로 줄여 구조

▲작품으로 활용된 폐선(사진제공: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안전성을 높였다.

 

다시 내부를 철골 뼈대로 보강을 하여 건물의 철골구조와 일체화시킨 건물 장식형 작품이다.

 

이는 그래픽 디자인, 광고 홍보, 건축, 조각 등의 다양한 분야가 접목되어 만들어낸 종합예술

이다.

 

이 작품의 기획과 제작은 광고전문가 이제석씨가 맡았으며 이씨는 2011년부터 경찰청과 인연을 맺어 꾸준한 창작품을 선보였고 이번에는 해양경찰과 첫 작품의 결실을 맺었다.

 

이번 작품을 함께 기획한 해양경찰 관계자는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해경부활, 인천환원’에 마침표를 찍는 시점에서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으로 지키겠다는 해양경찰의 의지를 담고 싶었다.” 고 말했다.

 

이제석씨는 “이번 작품에서 날아가는 듯 표현된 함정은 새롭게 도약하는 해양경찰의 의지를, ‘Save Life’라는 문구는 국민의 생명을 최우선시 하겠다는 해양경찰의 다짐을 담은 것이다”고 밝혔다.

 

또한, 작품 하단에 게시될 해양안전 게시판은 길이 18미터 높이 6미터의 대형 현수막으로 조형물과 함께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 물놀이 안전사고 예방 (사진제공:해양경찰청)   © 박상도 기자

해양경찰 관계자는 “국민이 반드시 알아야 할 해양안전수칙을 정기적으로 노출할 계획이다” 고 밝혔다. 

이번 작품에 쓰인 비용은 약 9천여만 원이 소요됐으며 업계 기준에 따르면 통상 폐함선을 활용해 공원을 조성하는데 수억에서 수십억원에 달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저예산 고효율 결과물로 해석할 수 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이제석 광고전문가와 함께 이번 사업범위 내에서 후속 작품으로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창작물도 개발 중이며 향후 전국에 설치할 계획이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양경찰청,해경청,인천송도 해경청,해양경찰청 이전,해경청 이관,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