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산업
국제 기술 전시회 ‘STS&P 2018’ .., 글로벌 조달 책임자 대거 참석
기사입력: 2018/11/22 [15:2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국제 혁신 기술 전시회’로 불리는 ‘STS&P 2018’ 행사에 유엔(UN) 산하기구 조달 책임자들과 중국 등 세계 각국의 조달·기술·투자·공적개발원조(ODA) 담당자 100여 명이 참석한다.

 

무려 20조원이 넘는 글로벌 조달시장 담당자들에게 우리나라 기업들의 신기술과 혁신제품을 직접 선보이는 기회가 열리는 셈이다.

 

STS&P 2018 조직위원회(위원장 송영길 국회의원)에 따르면 오는 28일부터 30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2018 지속가능발전을 위한 스마트기술 및 조달 전시회·콘퍼런스(STS&P 2018)가 개최된다.

 

이번 행사는 유엔총회가 추진하고 있는 ‘지속가능개발목표’ 및 ‘기후협약’에 초점을 맞춰, 우리나라 기업들에게 유엔 산하기구 등 거대한 국제기구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방법과 기회 등을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위해 유엔과 유엔 산하기구에 주요 물품을 조달하는 유엔오피에스(UNOPS)의 아시아 대표와 조달국장, 아프리카 대표, 중국 부대표 등이 참석한다.

 

개발도상국가에 대한 유엔의 원조계획을 조정하는 유엔개발계획(UNDP)의 아시아 조달처장, 국제기후기금(GCF) 조달 대표, 세계보건기구(WHO) 베트남 대표 등 도 참여한다.

 

개발도상국가의 경제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 설립된 세계은행(World Bank)과 아시아개발은행(ADB)의 조달·투자 책임자, 중국 재무부의 조달국장 등도 우리나라 기업들의 신기술과 혁신제품들을 눈여겨 볼 예정이다.

 

말레이시아와 네팔, 케냐, 싱가포르, 탄자니아, 필리핀, 페루, 아프리카 등의 국가에서 조달담당자와 에너지·정보통신기술·엔지니어링 등 기술 관련 협회나 기관들의 임원과 바이어들도 우리나라 기업들의 신기술과 혁신제품들을 살펴본다. 

 

우리나라 기업들이 지난해 유엔과 유엔 산하기구의 조달에 참여한 규모는 2300억원으로 점유율은 1.1% 수준이다.

 

이는 우리나라가 유엔에 내는 분담금 비율인 2%(2조4000억원)보다 낮다.

 

국제기구 임원들의 특강과 국가·기관별 조달 설명회 등을 통해 중국 등 세계 각국의 조달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정보도 제공된다.

 

유엔오피에스와 유엔개발계획, 녹색기후기금, 세계은행, 아시아개발은행, 한국국제협혁단(KOICA), 지속가능개발목표(SDGs) 케냐 포럼, 등 국제기구 임원들이 직접 나서 기구별 조달 사업을 설명한다.

 

중국 재무부의 조달국도 부국장이 중국의 조달시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보건산업진흥원이 ‘SDGs 이행을 위한 보건의료 개발’을 주제로 진행하는 세미나에서는 우리나라의 보건산업이 유엔오피에스와 비전염성질병관리기구(NCD), 세계보건기구 등을 통해 해외시장으로 진출한 경험 등을 공유할 수 있다.

 

‘STS&P 2018’ 참여는 오는 27일까지 홈페이지에서 사전등록을 하면 된다.

 

‘STS&P 2018’은 유엔오피에스가 주최하고 사회·환경적으로 지속 가능한 도시 건설을 목표로 설립된 유엔해비타트(UN-HABITAT)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제 혁신 기술 전시회 ,STS&P 2018, 유엔오피에스,유엔총회,지속가능개발목표,기후협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