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민주당 박선원 의원 , 한국지엠 노동조합 지도부와 만나 현안 논의
기사입력: 2024/07/08 [09:5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더불어민주당 박선원 의원 ( 부평구을 )이 한국지엠 안규백 지부장 및 지도부 등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 한국지엠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더불어민주당 박선원 의원 ( 부평구을 )이 지난 5 일 오후, 한국지엠 안규백 지부장 및 지도부 등을 만나 간담회를 갖고 , 한국지엠 관련 현안을 논의했다.

 

이번 간담회는 박선원 의원이 한국지엠 문제 해결을 위해 진행하는 연속 간담회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박 의원은 지난 6 월 27 일 산업은행 구조조정실 미팅 , 7 월 2 일 산업부 자동차과 미팅에 이어 , 안규백 지부장 등과 1 시간가량 간담회를 가졌다 .

 

안규백 지부장은 부평공장 활성화를 위한 신차 배정 , 국내 내수 증진을 위한 판매모델 다변화 등이 절실하다며 , 지엠본사에서 한국지엠에 대한 지원과 관심 확대가 절실하고 이를 위해 범정부 및 정치권의 관심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

 

이에 대해 박선원 의원은 한국지엠의 ‘ 플러그인하이브리드 (PHEV) 시설투자와 관련해서 한국정부의 지원정책이 신차 투자결정에 직간접적 영향이 있다며 , 외국인 투자액에 대한 세제혜택과 현금지원 등의 적극적인 지원정책을 소개했다 .

 

더 나아가 한국산업은행과 산업통상자원부 등과의 면담에서 얻은 성과를 소개하고 , 부평공장에서 생산될 신차 배정 약속과 산업통상자원부의 차량 R&D 예산 8,000 억원에 대한 일부 투자 약속 등의 성과를 설명했다 .

 

끝으로 , 박선원 의원은 “ 지엠 본사 등과 협의를 통해 한국지엠의 전기차 신규투자 유치 노력을 지속할 것 ” 이라며 , “GM 아시아태평양지역본부를 시작으로 GM 본사를 직접 설득하겠다 ” 고 다짐을 밝혔다 .

 

한편 , 박선원 의원은 한국지엠 노조와 함께 자동차 아카이브 센터, 세월천 정비사업 등의 실천적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토론회를 조만간 가질 예정이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Democratic Party lawmaker Park Seon-won meets with GM Korea labor union leaders to discuss pending issue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afternoon of the 5th, Rep. Park Seon-won of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Bupyeong-gu) met with GM Korea branch manager Ahn Gyu-baek and leadership and held a meeting to discuss pending issues related to GM Korea.

 

This meeting was held as part of a series of meetings held by Rep. Park Seon-won to resolve the GM Korea issue.

 

Following a meeting with the Korea Development Bank's Restructuring Office on June 27th and a meeting with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Automotive Division on July 2nd, Rep. Park held a meeting for about an hour with Branch Manager Ahn Gyu-baek and others.

 

Branch Manager Ahn Gyu-baek said that there is an urgent need to allocate new cars to revitalize the Bupyeong plant and diversify sales models to increase domestic demand, and suggested that GM headquarters needs to increase support and interest in GM Korea, and that this requires attention from the entire government and political circles. did .

 

In response to this, Rep. Park Seon-won said that the Korean government's support policy in relation to GM Korea's 'plug-in hybrid (PHEV) facility investment has a direct or indirect impact on new car investment decisions, and that active support policies such as tax benefits and cash support for foreign investment amount are being proposed. introduced.

 

She further introduced the results obtained from meetings with the Korea Development Bank and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including a promise to allocate new vehicles to be produced at the Bupyeong plant and a promise to invest some of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s vehicle R&D budget of 800 billion won. explained the achievements.

 

Lastly, Rep. Park Seon-won said, “We will continue efforts to attract new investment in electric vehicles by GM Korea through consultations with GM headquarters, etc.” and expressed his determination, “Starting with GM Asia Pacific regional headquarters, I will directly persuade GM headquarters.”

 

Meanwhile, Rep. Park Seon-won plans to hold a discussion meeting with the GM Korea union soon to come up with practical measures such as the automobile archive center and the Sewol Stream maintenance projec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