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2024년 상반기 마약적발 최우수 ‘마약탐지왕’ 선정
우편을 통해 밀반입된 야바 6천정 등 적발한 탐지견 ‘카렌’
기사입력: 2024/06/19 [14:2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2024년 상반기 마약적발 최우수 ‘마약탐지왕’ (왼쪽부터) 장도연, 탐지견 카렌, 양길남 핸들러, 김종호 인천공항본부세관장(사진제공:인천공항본부세관)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관세청 인천공항본부세관이 지난 18일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대회의실에서 2024년 상반기(1월∼5월) 마약탐지견 중 가장 우수한 실적을 거둔 탐지견 ‘카렌’(핸들러 양길남)을 마약탐지왕으로 선정해 시상했다.

 

‘카렌’은 래브라도리트리버종으로 사전정보 없이 탐지 활동을 통해 태국에서 우편물로 반입된 건강기능식품 속 야바)메스암페타민, 카페인, 코데인 등 각종 환각 성분이 혼합된 약물) 6천여정을 적발하는 등 올해 1월부터 5월까지 약 3억1천만원 상당 마약을 차단하는데 기여했다.

 

이번 시상식은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 근절 홍보대사인 개그우먼 ‘장도연’이 함께 참석하여 마약탐지견 ‘카렌’에게 직접 마약탐지왕 메달을 걸어주며 축하했다.

 

인천공항세관에는 래브라도리트리버 18마리, 스프링거스파니엘 4마리 등 총 22마리의 마약탐지견이 여행자 휴대품, 특송화물, 우편물 등 다양한 업무 분야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지난해 인천공항세관이 적발한 마약류 총 567건 중 약 11%에 해당하는 62건을 적발하여 세관의 마약 단속에 주요한 역할을 수행했다.

 

이에, 인천공항세관은 전국세관 최초로 우수 탐지견과 핸들러를 상·하반기 마약탐지왕으로 선정해 시상하고, 탐지견 간식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인천공항세관은 앞으로도 탐지견의 업무환경을 지원하여 마약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lected as ‘Drug Detection King’ for best drug detection in the first half of 2024

‘Karen’, a detection dog that caught 6,000 Yaba pills smuggled in through the mail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On the 18th, the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of the Korea Customs Service announced the detection dog 'Karen' (handler Yang Gil-nam), which achieved the best performance among drug detection dogs in the first half of 2024 (January to May) in the conference room of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Passenger Terminal 1. ) was selected as the king of drug detection and awarded.

 

'Karen' is a Labrador Retriever, and through detection activities without prior information, about 6,000 pills containing various hallucinogenic substances such as methamphetamine (Yaba), caffeine, and codeine were detected in health functional foods brought in through the mail from Thailand. From March to May, it contributed to blocking drugs worth approximately 310 million won.

 

This award ceremony was attended by comedian Jang Do-yeon,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drug eradication at the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and congratulated the drug detection dog Karen by personally awarding her the Drug Detection King medal.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a total of 22 drug detection dogs, including 18 Labrador Retrievers and 4 Springer Spaniels, are active in various work areas such as traveler's belongings, express cargo, and mail. They account for approximately 567 cases of drugs detected by Incheon Airport Customs last year. It played a major role in customs' drug crackdown by detecting 62 cases, or 11%.

 

Accordingly, Incheon Airport Customs decided to be the first customs office in the country to select and award excellent detection dogs and handlers as drug detection kings in the first and second half of the year and provide detection dog snacks.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will continue to strengthen drug crackdowns by supporting the work environment of detection dog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