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공항세관, 마약퇴치 홍보 캠페인 가져...,방송인 장도연 마약근절 홍보대사 위촉
장도연, 신한은행과 인천공항 해외 여행객 대상 마약 반입 금지·위험성 등 홍보
기사입력: 2024/06/19 [13:16]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인천공항세관,장도연, 신한은행과 마약퇴치 홍보 캠페인...방송인 장도연 마약근절 홍보대사 위촉(사진제공;인천공항본부세관)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관세청 인천공항본부세관이 지난 18일 인천공항 제1여객터미널 3층 출국장에서 해외여행자를 대상으로 마약퇴치 홍보 캠페인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인천공항세관에 따르면, 이번 캠페인은 제38회 세계마약퇴치의 날(6.26)을 앞두고 열렸으며 세관은 해외에서 마약류 구매와 반입을 막고 마약의 위험성을 국민들에게 알리기 위해, 마약적발 사례 전시와 탐지견 활동 시연 행사 등을 진행했다.

 

또,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 장도연 씨와 마약밀반입 근절 대국민 민간 홍보사업을 추진중인 신한은행의 정상혁 은행장과 임직원이 캠페인에 함께 참여해 해외여행객들에게 마약 반입의 위법성을 알리고 마약퇴치에 동참해 줄 것을 안내했다.

 

김종호 인천공항본부세관장은 “마약은 개인과 사회 전체에 큰 해악을 끼치기 때문에 세관의 밀반입 단속 강화는 물론, 국민 여러분의 협조와 관심이 필요하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국민들이 마약류의 폐해를 인식하고 퇴치 활동에 함께해 주시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이날 인천공항본부세관은 방송인 장도연을 인천공항본부세관 마약근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인천공항본부세관은 “장도연 씨는 다양한 방송에서 전 세대에 밝고 선한 이미지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이러한 영향력을 바탕으로 청소년을 비롯한 국민들에게 마약범죄의 위험성을 알리고 예방하기 위해 장도연을 홍보대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장도연 씨는 위촉 소감으로 “최근 마약범죄 관련 소식을 자주 접한다. 특히 청소년 범죄도 발생하고 있는 만큼, 인천공항본부세관의 마약근절 홍보대사로서 국민들에게 마약의 위험성을 알리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인천공항본부세관은 “앞으로 장도연씨는 국민과의 소통을 이끌며 세관 마약근절 홍보 활동에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launches anti-drug publicity campaign, appoints broadcaster Jang Do-yeon as drug eradication public relations ambassador

Jang Do-yeon, Shinhan Bank and Incheon Airport promote the ban on bringing drugs into the country and the dangers of them for overseas travele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Office of the Korea Customs Service announced that it held an anti-drug promotional campaign event targeting overseas travelers at the departure hall on the 3rd floor of Incheon Airport Passenger Terminal 1 on the 18th.

 

According to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ustoms, this campaign was held ahead of the 38th World Anti-Drug Day (June 26), and the customs office displayed drug detection cases and sniffer dogs to prevent the purchase and import of drugs from overseas and to inform the public of the dangers of drugs. Activity demonstration events were held.

 

In addition, Jang Do-yeon,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the eradication of drugs from the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and President Jeong Sang-hyeok and executives of Shinhan Bank, which is promoting a private public relations project to eradicate drug smuggling, participated in the campaign to inform overseas travelers of the illegality of bringing drugs into the country and participate in the fight against drugs. Guided what to give.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Director Kim Jong-ho said, “Drugs cause great harm to individuals and society as a whole, so we need not only stronger customs crackdowns on smuggling, but also cooperation and interest from the public. “Through this campaign, we hope that the public will become aware of the harmful effects of drugs and join us in eradicating them,” he said.

 

Also, on this day, Incheon Airport Customs appointed broadcaster Jang Do-yeon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for drug eradication.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said, “Jang Do-yeon is loved by all generations for her bright and good image on various broadcasts. Based on this influence, he selected Jang Do-yeon as a public relations ambassador to inform the public, including youth, of the dangers of drug crimes and prevent them.”

 

In her thoughts on being appointed, Do-yeon Jang said, “Recently, I often hear news about drug crimes. “In particular, as youth crimes are occurring, he will do his best to inform the public about the dangers of drugs as an ambassador for drug eradication at the customs office at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Incheon Airport Headquarters Customs said, “In the future, Do-yeon Jang plans to lead communication with the public and participate in customs drug eradication promotional activities.”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