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계양경찰서, 민간봉사단체 초청 간담회 개최
범죄 피해자 및 사회적 약자 지원 유공자 12명 감사장 수여
기사입력: 2024/06/18 [10:50]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민간봉사단체 초청 간담회 유공자 감사장 수여 (사진제공:인천계양경찰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계양경찰서가 지난 17일 범죄 피해자 및 사회적 약자 지원을 위해 지역 내 민간봉사단체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유공자 12명에게 감사장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계양서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는‘사랑뜰봉사단’과 ‘새마을운동인천계양구협의회’가 함께 했으며, 취약계층 지원을 통한 체감안전도 향상 방안 논의 및 감사장 수여 순으로 진행됐다.

 

두 단체는 지난 5월 ‘가정의 달 맞이, 사회적 약자를 위한 사랑의 바자회’를 개최하여 약 1천여 명의 참여를 이끄는 등 성공적인 지역행사를 펼쳐 큰 호응과 함께 성금을 모금한 바 있다. 

 

또, 사랑뜰봉사단은 2020년 업무협약 이후 만 4년째 계양구 범죄 피해자 및 경제취약계층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나눔 활동을 꾸준하게 실천하고 있다. 

 

김연목 단장은 “더운 날씨에도 어려운 이웃을 위해 모인 단원들과 참여해 주신 주민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계양 경찰과 함께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힘이 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새마을운동인천계양구협의회 또한 취약계층을 위해 활발한 봉사활동을 이어가고 있으며, 한남준 회장은 “봉사라는 것이 나 혼자 실천하긴 어려워도 함께 한다면 전혀 어려울 것이 없다, 앞으로도 여긴 모인 분들과 함께 마음과 힘을 합쳐 행동으로 실천하겠다.”며 자신감 넘치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김난영 경찰서장은 “생업이 바쁘신 와중에 오로지 사회적 약자를 위하는 마음으로 모여 이웃사랑을 몸소 실천해주셔서 감사하다.”며 진심이 담긴 감사의 뜻을 전하며 마무리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Gyeyang Police Station holds a meeting inviting private volunteer groups

Awarded certificates of appreciation to 12 people who contributed to supporting crime victims and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Gyeyang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17th that it invited private volunteer organizations in the region to a meeting to support crime victims and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held a meeting, and awarded certificates of appreciation to 12 people who had contributed.

 

According to Gyeyangseo, the meeting on this day was attended by the ‘Sarangtteul Volunteer Group’ and the ‘Saemaeul Movement Incheon Gyeyang-gu Council’, and consisted of discussions on ways to improve perceived safety through support for the vulnerable and the awarding of certificates of appreciation.

 

The two organizations held a ‘Bazaar of Love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to celebrate Family Month’ last May, which attracted about 1,000 participants and raised funds with a great response through successful local events.

 

In addition, the Sarangtteul Volunteer Group has been consistently carrying out sharing activities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such as crime victims and the economically vulnerable in Gyeyang-gu, for the fourth full year since the 2020 business agreement.

 

Director Kim Yeon-mok expressed his feelings, saying, “I would like to express my sincere gratitude to the members who gathered to help our neighbors in need despite the hot weather and to the residents who participated. We will continue to provide strength to our neighbors in need together with the Gyeyang Police.”

 

Saemaul Movement Incheon Gyeyang-gu Council is also continuing active volunteer work for the underprivileged, and Chairman Han Nam-jun said, “Volunteering may be difficult for me to practice alone, but if we do it together, it is not difficult at all. We will continue to practice it through action by combining our hearts and strength with the people gathered here.” “I will do it,” he said, expressing his confident feelings.

 

Police Chief Kim Nan-young concluded by expressing his sincere gratitude, saying, “I am grateful that while you are busy with your work, you have come together with the sole intention of caring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and putting love for your neighbors into practice.”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