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화
​인천해경, 불명 해양오염사고 조사 훈련 실시
신속·체계적인 훈련 통해 오염 행위자 적발 능력 강화
기사입력: 2023/09/26 [11:57]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지난 25일 인천해양경찰서 경찰관이 인천 중구 남항부두에서 ‘불명 해양오염사고 조사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제공:인천해양경찰서)  ©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해양경찰서가 지난 25일 인천 중구 남항부두에서 ‘불명 해양오염사고 조사 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인천해경에 따르면, 불명 해양오염사고란 해상에 기름 등 오염물질이 배출됐으나 선박 및 해양시설로부터 유출 흔적이 없고 목격자도 없어 오염원과 행위자가 밝혀지지 않은 것을 말한다.

 

훈련은 오염사고 신고 접수, 해상 유출유 시료 채취, 인근 입출항 선박 파악 및 탐문 활동, 의심선박 정밀 조사, 행위자 적발 등의 순서로 진행됐다.

 

인천해경은 신고 접수부터 의심선박 선정 및 오염물질 불법배출 점검, 행위자 적발까지 단계별 사고처리 훈련을 통해 대응능력을 향상시킬 수 있었다.

 

한재철 인천해경 해양오염방제과장은 “불명 해양오염사고 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며 “불법으로 오염물질을 해양에 배출하는 행위를 적극 단속해 깨끗한 해양환경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선박 및 해양시설로부터 기름·유해액체물질·포장유해물질을 바다에 직접 배출하면 해양환경관리법에 따라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cheon Coast Guard conducts investigation training on unknown marine pollution accident

Strengthening the ability to detect pollutants through rapid and systematic training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Incheon Marine Police Station announced on the 25th that it conducted ‘unknown marine pollution accident investigation training’ at Namhang Pier in Jung-gu, Incheon.

 

According to the Incheon Coast Guard, an unknown marine pollution accident refers to an incident in which pollutants such as oil were discharged into the sea, but the source and actor of the pollution were not identified because there were no traces of the discharge from ships or marine facilities and there were no witnesses.

 

The training was conducted in the following order: receiving reports of pollution incidents, collecting samples of marine oil spills, identifying and interrogating vessels entering and leaving nearby ports, conducting detailed investigations of suspicious vessels, and detecting perpetrators.

 

Incheon Coast Guard was able to improve its response capabilities through step-by-step accident handling training, from reporting reports to selecting suspicious vessels, inspecting illegal discharge of pollutants, and detecting perpetrators.

 

Han Jae-cheol, head of the marine pollution control division of the Incheon Coast Guard, said, “It is very important to respond quickly and systematically when an unknown marine pollution accident occurs,” and added, “We will create a clean marine environment by actively cracking down on illegal discharge of pollutants into the sea.”

 

Meanwhile, those who discharge oil, hazardous liquid substances, or packaged hazardous substances directly into the sea from ships or marine facilities may be subject to imprisonment for up to 5 years or a fine of up to 50 million won under the Marine Environment Management Act.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천해양경찰서, ​인천해경, 불명 해양오염사고 조사 훈련,오염 행위자 적발, 오염물질 불법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