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행정
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 신동근 국회보건복지위원장과 간담회 가져...,
교원의 정당한 생활지도 보장 위한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처벌법 개정 등 현안 논의
기사입력: 2023/09/07 [13:28]  최종편집: ⓒ ebreaknews.com
박상도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신동근 국회보건복지위원장 간담회(t사진제공: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     ©박상도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가 7일 오전 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서울특별시교육감, 이하 협의회장)과 신동근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이 국회 본관에서 간담회를 가졌다고 밝혔다.

 

교육감협의회에 따르면, 이날 간담회에는 강은희 대구광역시교육감,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 윤건영 충청북도교육감도 참석한 가운데 최근 서이초 교사 사망사건을 계기로 사회적 현안으로 부각한 교사의 정당한 교육활동 보호 정책을 수립하기 위한 대책의 일환으로 개최됐다. 

 

조희연 협의회장은 가정에서의 아동폭력을 계기로 제정된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처벌법이 학교에까지 무분별하게 확대 적용되면서, 일정 정도의 ‘불편함’을 수반할 수밖에 없는 정당한 훈육마저 아동학대로 취급당하며 교사의 교육활동을 옥죄고 있는 상황을 지적하며, ‘교원의 정당한 생활지도에 대해서는 아동학대로 보지 않는다’는 취지를 담아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처벌법을 개정해줄 것을 신동근 위원장에게 요청했다.

   

이에 신동근 보건복지위원장은 가정에서 일어나는 아동학대 사안은 지자체에서, 그리고 학교에서 일어나는 아동학대 사안은 교육청에서 1차적인 판단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히며, 관련 법안이 교육위를 통과하면 보건복지위원회에서 검토, 보완할 것을 약속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 조희연 서울교육감은 ‘교사의 정당한 교육활동을 보장하고 교권을 바로세우는 궁극적인 목적은 학생들에게 보다 나은 교육을 펼치고자 하는 것’이라며, ‘교권을 바로세워 더 질높은 교육을 실현하고자 하는 선생님들의 요구에 보건복지위원회가 화답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강은희 대구교육감, 도성훈 인천교육감, 윤건영 충북교육감도 ‘실질적 교권보호를 위해서는 아동복지법 및 아동학대처벌법을 반드시 개정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이에 신동근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은‘아동인권과 교권이 모두 존중받는 가운데서 교사의 정당한 권위가 바로 서야 한다’며, ‘앞으로 선생님들이 더욱 열정과 사랑으로 학생들을 교육할 수 있도록 보건복지위원회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간담회 이후 조희연 협의회장을 비롯한 시도교육감들은 국회 법사위원장실을 방문하여 김도읍 법사위원장에게 교사의 정당한 교육활동 보호를 위한 각종 법률 개정안이 신속하게 통과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김도읍 법사위원장은 ‘교사의 정당한 교육활동을 법적으로 보장해달라는 교육계의 요구를 잘 알고 있다’며 ‘교육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용하여 교권이 바로설 수 있도록 최대한 돕겠다’고 화답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기사의 [전문]입니다.‘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Below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with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making efforts to increas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o Hee-yeon, chairman of the National Council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held a meeting with Shin Dong-geun,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Discussion of current issues such as revision of the Child Welfare Act and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to ensure fair guidance for teachers

-Break News Incheon Reporter Park Sang-do

 

The National Association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announced that on the morning of the 7th, Cho Hee-yeon, Chairman of the National Association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Seoul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hereinafter referred to as Chairman of the Council) and Shin Dong-geun,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held a meeting at the main building of the National Assembly.

 

According to the Council of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the meeting was attended by Daegu Metropolitan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Kang Eun-hee, Incheon Metropolitan City Office of Education Superintendent Do Seong-hoon, and Chungcheongbuk-do Superintendent of Education Yoon Geon-young, and measures were taken to establish a policy to protect teachers'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which has emerged as a social issue following the recent death of a teacher at Seoi Elementary School. It was held as part of

 

Council President Cho Hee-yeon said that as the Child Welfare Act and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which were enacted in the wake of child violence at home, have been indiscriminately expanded to schools, even legitimate discipline, which inevitably involves a certain amount of 'inconvenience', is being treated as child abuse, and teachers are being treated as child abuse. Pointing out the situation that is restricting educational activities, he requested Chairman Shin Dong-geun to revise the Child Welfare Act and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to the effect that 'legitimate guidance by teachers is not considered child abuse.'

   

According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Chairman Shin Dong-geun stated that it is necessary for local governments to make the primary judgment on child abuse cases that occur at home, and for child abuse cases that occur at school, the Office of Education. If the related bill passes the Education Committee, it will be reviewed by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We promised to improve.

 

Seoul Superintendent Cho Hee-yeon, head of the National Council of Metropolitan and Provincial Superintendents of Education, said, “The ultimate purpose of ensuring teachers’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and establishing educational rights is to provide better education to students,” and added, “Realizing higher quality education by establishing teaching rights.” “I hope that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will respond to the demands of teachers,” he said.

 

In addition, Daegu Superintendent Kang Eun-hee, Incheon Superintendent Do Seong-hoon, and Chungcheongbuk-do Superintendent Yoon Geon-young also agreed that ‘the Child Welfare Act and the Child Abuse Punishment Act must be revised in order to effectively protect educational rights.’

  

Accordingly, Shin Dong-geun,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said, "Teachers' legitimate authority must be established while both children's human rights and teachers' rights are respected," and added, "The Health and Welfare Committee will work hard to ensure that teachers can educate students with more passion and love in the future." ' he said.

 

After the meeting, city and provincial education superintendents, including Council Chairman Cho Hee-yeon, visited the office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Chairman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asked Kim Do-eup, Chairman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to cooperate so that various law amendments to protect teachers'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can be quickly passed.

 

In response, Kim Do-eup, chairman of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Committee, responded, saying, “I am well aware of the demand from the educational community to legally guarantee teachers’ legitimate educational activities,” and “I will actively accept opinions from the educational field and help as much as possible to restore teaching authority.” 

 

ⓒ ebreak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조희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 신동근 국회보건복지위원장,교원의 정당한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